APPLY LOGIN
  • 2018 1st AUO Artist
  • Kim Yoonha
  • Sungshin Women's University, Sculpture, 4th semester
  • Kim Yoonha is an artist who uses various method to express, such as Visual media, Installation, Performance, Sculpture and Photography. Her works deal with the objects or phenomena that are easily discarded or too commonly used in daily life which make that worthless. She gets an unfamiliar idea from those objects or phenomena and call them in her way of saying 'everyday noise'. She amplifies this noise especially by visualizing the expression. Through this, she explores something undesirable but exist, or something can not be seen but can be felt. And she continuously throws their reality and existence into question.
2,130

Emergency Exit

Media Arts / Performance

  • 2018
  • Emergency Exit, 1 Channel video, 00:04:14, Records of Australia and Korea
  • 2018
  • Emergency Exit, video cut
  • 2018
  • Emergency Exit, video cut
  • 2018
  • Main image

ARTIST'S STATEMENT

I call it my way of saying 'Noise of Daily Life' in the unfamiliar moments that are felt in everyday life (not just unfamiliar moments, but it also implies things that you don't want to feel, maybe you should feel.)

on the car through the endless grasslands of Alice Springs, Suddenly, I found a 'Emergency exit' sign in the car. For a moment, I was struck by a fear of death and Soon after, the design of the information board caught my eyes. Regardless of the meaning, I focused on the beauty of the image itself and took pictures. Subsequently I imagined breaking the window. The thoughts of 'scary' and 'pretty' were overlapped and erased. For me, the information board played a role as the medium of thought, and at the same time, its role as the actual role of the emergency situation guide did not work properly. It was only one image.

In this work, 'Emergency exit' sign worked as 'Noise of daily life'. The complex emotions felt in the signs seemed to be a sort of sensory confusion, and at one point it also led to insensitivity. I used everyday images to amplify this situation. They used daily life collected in Australia and everyday life collected in Korea as medium of complex emotions and encouraged sensory confusion. These experiments led me to agonize whether I was not rejecting the senses I felt in these float senses, or whether I was bringing in another sensation as if there was an error in synapses. I felt like a layer covering my feelings on the uncomfortable feelings settled inside. I had a question about the essence of my thoughts and feelings in these thoughts. Is my feelings and thoughts true? And are are the thoughts and emotions that we feel are really true?

In addition, I think that the same theory applies when I look at the social phenomenon of the Korean emergency exit, which is not directly reflected in the image. Emergency exit are everywhere like customs. However, the green emergency exit signs serves as only an illumination to illuminate the emergency staircase. And it is rarely used in practice. Moreover, the emergency stairs are not used in an emergency, but are used as warehouses of businesses, secret azit of lovers, and homeless houses. In other words, the sign is just an LED light with green light. Likewise, the layers of desire laid over the Korean emergency exits seemed to build up above their actual role and maybe it can't have played its original role. I would like to deal with more about this in later work.
국문보기
Advice
Shin Boseul, Curator, Total Museum
[총평]

최근 시공을 넘나드는 이야기들이 한창 인기다. 사고로 90년대를 돌아가 어린 자신을 만나기도 하고, 터널을 통해 과거로 돌아가 풀지못한 사건을 만들기도 한다. 그저 허무맹랑한 드라마라 치부할 수도 있겠으나, 생각을 달리해보면 우리는 일상에서 종종 그렇게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길을 걷다 들려오는 음악에서 대학때 배낭여행 다니면서 만났던 사람들의 얼굴을 떠올리기도 하고, 우연히 마주친 어떤 물건이나 촉감을 통해 잊고 낯설고 생뚱 맞은 곳으로 소환되기도 한다. 그렇게 일상은 하나의 시간이면서 하나의 시간이 아니다. 그리고 그렇게 일상에서 만난 어떤 순간, 경험, 오브제는 일상을 흐트러트리는 (김윤하가 말하는 그런) 노이즈가 낀다.
일상은 현대미술, 특히 젊은 작가들이 많이 다루는 주제이다. 많이 다루는 만큼 위험부담이 있다. 특히 그것이 카메라와 영상으로 보여지는 경우, 관객은 쉽게 어디선가 본 듯 하다는 기시감이 들 수 있으며, 그러저러한 보지 않아도 이미 알고 있다고 오해할 수도 있다. 그런 관객의 시선과 발걸음을 잡아 ‘그/녀’의 일상에 노이즈를 만들어 내는 것이 작품(혹은 작가)가 할 수 있는 최선이 아닐까. 물론 아무리 일상을 많이 다룬다 하더라도 작가 개개인의 경험이 다르고, 생각이 다르기에 동일한 작품은 만들어지지는 않는다. 그렇다고 그렇게 만들어지는 차별화에 만족하는 것은 작가로서의 자세는 아니라는 것은 굳이 강조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심지어 많은 작가들은 크게 보면 비슷한 (적어도 대학을 다닐 수 있을 정도의) 가정환경과 경험치들을 가지고 있다. (심지어 그 경험치는 미디어와 사회환경에 의해서 상당한 유사성을 가진다)
김윤하의 영상은 과장이 없다. 웰 메이드 영상이라기 보다는 그냥 작가의 현재를 무심히 담아내는 일기장 같다. 하지만, 그것은 지금의 느낌일 뿐, 이제 출발하는 작가이기에 개별 작품에 대한 이러저러한 잔소리는 크게 의미가 없을 것이다. 자신이 궁금하거나 해보고 싶은 일들은 해야만 직성이 풀린다는 그 성격처럼, 이런저런 다양한 실험을 모색해야 할 시기임은 분명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일상이라는 주제, 그/녀가 말하는 노이즈에 대한 이야기이건 아니건 그건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주제는 바뀔 수 있다. 심지여 매체도. 그리고 지금까지 만들어 왔던 작품들 중에, 아니 앞으로 만들 또 많은 작품들 중에 성공적인 것도 있을 것이고, 아쉬움이 남는 작품도 있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그/녀가 어떤 이야기를 관객에게 전하고 싶은지이다. 이는 메시지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형식적인 실험일 수도, 개인사적인 이야기일 수도 있다.
다만, 지금까지의 작업에 근거해 말하자면, 그녀가 말했던 ‘일상의 노이즈’. 그것이 보여지는 방식에 있어 김윤하 만의 독특한 시선이 좀더 생생하게 살아 있기를. 그리고 그 노이즈를 통해서 관객의 일상이 종종 과거와 현재와 미래(경험하지 않은 세상)을 넘나드는 경험을 주는 새로운 창이 되기를 기대한다.
Shin Boseul, Curator, Total Museum
Confidential Advice.
Please kindly note that only mentor and mentee can view this advice.
Kim Taiyun, Artist
총평:
작가의 첫 번째 “만상수집 잠상기록”에서 느꼈던 “이전 세대 같은 어떤 열띤 주장도 없이, 남의 일처럼 무심하게 상처받지 않은 듯이 ‘툭.’ 던지는 말들과 선형적인 내러티브에서 해체되어 파편적으로 흘러가는 이미지들”에서 어떤 무심함 내지 쿨함을 다시 생각해 본다. 세 번째 작품 'Emergency exit'에서도 두 번째 ‘The rage song for A’ 작업과 마찬가지의 방식을 취하고 있지만, 같은 주제와 관심사들을 반복해서 확인하면서 무심함 이면의 집요함과 끈질김을 새롭게 마주하게 된다. 작가는 죽음보다 아름다움으로 작용하고 있는 안내판 이미지를 통해서, “제대로” 작용하지 않는 세계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이미지를 통해서 세계를 감각, 판별, 이해하고 살아가는 것이 진짜인지 작가가 묻고 있는 질문의 대상은 누구일까. 덧붙여 진실을 가리는 반작용의 프레임으로 비판적인 시각에서 “미술" 자체를 성찰하고 있는 태도에서 거의 무의식적으로 배열된듯한 영상 편집도 (논리적으로는) 이해가 될 것 같다. 앞으로 작업을 함에 있어, 새로운 세대의 흥미로운 특성들(이를 테면 유튜브 영상 같은 문법, ASRM과 같은 노이즈 사운드)을 김윤하 작가만의 고유한 표현 방식으로 발전시켜보는 것은 어떨까.

AUO translator

I recall some kind of remoteness or coolness again from “the words that comes out like it is someone else’s business, and it didn’t get hurt and the images deconstructed by narrative and that are flowing in pieces” which I felt in “Gather Scattered thoughts, and record stagnant thoughts”. The third work ‘Emergency Exit’ takes a same form as the second work ‘The Rage Song for A’, but as it repeatedly confirms the same subject and point of interests, it newly faces persistence and tenacity beyond remoteness. Through an image of notice signs acting as beauty than death, the artist warns about the world that doesn’t act ‘properly’. Who is the subject of the artist’s question that is asking if it is real to sense, distinguish, understand and live the world through images? From the attitude of introspecting the ‘art’ itself in the critical perspective as a reactive frame of choosing truth the edited video that seems arranged unconsciously is (logically) understandable. I think it would be interesting if the artist develops the future work with her own way of expression with characteristics of the new generation. (Such as grammar of YouTube video, and noise sound like ASRM)

2018-06-26 14:05:34

Kim Taiyun, Artist
멘토링 커멘트:


4분 남짓한 ‘Emergency exit’ 영상은 그간 작가가 보여주었던 작업들과 같이 유튜브 영상 형식으로, 버스 안에서 촬영한 호주 초원의 풍경과 코알라, 어느 계단의 갈매기, 서울광장에서 잔디를 정리중인 노동자들의 모습, 베란다에 서서 창 밖을 내려다보고 있는 어느 나이든 여인의 뒷모습, 주유소 네온 사인이 철거되고 있는 장면들을 교차해서 보여준다. 일상의 모습이긴 해도 제법 낯설고 다이나믹한 장면들과, 일상 한 켠에 늘 존재하지만 의도적으로 보지 않으면 잘 보이지 않는 장면들이 뒤섞여 있다. 그리고 버스에서 발견한 비상 탈출 안내판의 이미지를 어떤 표지처럼 덧붙인다.

작가는 “일상에서 느껴지는 낯선 순간들(단순히 낯선 순간뿐만 아니라 어쩌면 보기 싫어도, 느끼기 싫어도 느껴지는 어쩌면 느껴야 하는 그러한 것들을 내포)을 '일상의 노이즈'라고 명명한다.”고 설명했다. 작가가 노이즈라고 명명하는 보기 싫어도 느껴야(보아야) 하는 순간들은 일상이라는 닫힌 세계에 필요한 필수적인 “균열”로 느껴진다. 어쩌면 이 영상에서 내가 본 것은 시각화된 노이즈(균열) 라기 보다, 탈출구가 없는 시스템에 대한 절망과 체념의 주관적 혹은 세대적 감각 자체라고 보여진다. 이는 전에도 언급했던 아직 정의되지 않은 “무민[무(없다) + Mean(의미)] 세대”와 같은 신조어가 필요한 새로운 감각 방식이라고 느껴진다.

AUO translator

About 4-minutes long video ‘Emergency exit’ is a youtube video, like the previous works the artist has shown. It cross-cuts scenes of Australian meadow and koalas, a seagull on a random stairs, laborers cutting grass on Seoul Gwangjang, an old woman’s back looking out of the window from a balcony, and tearing down a gas station’s neon sign. They are all scenes from an ordinary life, but some of them are quite unfamiliar and dynamic. They are mixed with scenes of something that are always there in the corners of our lives, but are not seen if we don’t look close. And an image of emergency exit sign found in a bus is added to it like it is some kind of sign.
The artist explains “the unfamiliar moments that are felt in everyday life” (not just unfamiliar moments, but it also implies things that you don’t want to feel, maybe you should feel) by calling it ‘Noise of Daily Life’. The moments you have to feel (or see) even though you don’t want to, or as the artist calls it as noise, feels like a necessary “crack” needed in the closed world of daily life. Perhaps what I saw in the video, rather than a visualized noise (crack), seems more like despair on the system that has no exit, and subjective and generational emotion of resignation itself. As I mentioned before, I think it is a new way of feeling that has not been defined, often known as new word “Moo(means nothing)+Mean (English word ‘mean’) Generation.

2018-06-18 13:45:41

0 comment(s)
Post

FOUNDERS